상단여백
HOME PHOTO 포토에세이
마음의 병

[엠디저널]

습관처럼 일을 하다

몸에 열이 나기 시작했다

 

찬물로 샤워도 하고

낮잠도 청해보았으나

한번 오른 열은

좀처럼 가라앉지 않았다

 

애써 무시하고 카페로 놀러와

조용한 음악에 귀를 기울이고

책 속의 문장에 한없이 눈길을 두고

끄적이는 내 글자에 정성을 쏟으니

 

온데간데없이 열이 사라졌다.

마음의 병이었나 보다

 

출처_ 아버지도 나를 슬퍼했다. (시집)

유호경 기자  emd@mdjournal.net

<저작권자 © 엠디저널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icon인기기사
Back to Top